서론

  • 성막 >
  • 서론
성막의 서론
운영자 2007-10-17 추천 0 댓글 0 조회 1152

                         서 론

 

히11:1~2 <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 

                 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서 증거를 얻었느니라 >

눅24:27 < 이에 모세와 및 모든 선지자의 글을 시작하여 모든 

               경에 쓴 바 자기에 관한 것을 자세히 설명하시니라 >

요5:39 < 너희가 성경에서 영생을 얻는 줄 생각하고 성경을 상고

             하거니와 성경이 곧 내게 대하여 증거하는 것이로다 >

 

왜 우리는 성막을 알아야 하는가? 성경은 '성막 공부를 하는 것이다'라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닙니다.

그만큼 구원을 얻고 하나님을 만나고 교회 생활과 우리의 심령에 성막을 지어야 하는 모든 믿음의 삶에 있어 성막과 연결되지 아니하는 것이 없습니다.

성막천국의 모형이요, 교회의 모형이요, 예수 그리스도의 모형입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에게 성막을 지으라고 지시하시고 성막을 통해서 이스라엘을 만나 주시겠다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성막이 아니면 하나님을 만날 길이 없고 예수그리스도를 만날 길이 없다는 말입니다.

가장 안타까운 것은 지금까지 많은 주의 종들과 성도들이 성막 공부를 했습니다. 그러나 수박 겉을 핥는 표면적이고 문자적인 공부에 불과했습니다. 영의 깊은 곳에 들어가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성막을 깊이 아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깊이 아는 것이요 천국과 영계의 구원의 비밀, 거듭남의 모든 비밀을 알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왜 꼭 이렇게 성막을 지으라 하셨는가!

어떤 재료가 들어갔는가! 왜 성막을 뜰과 성소와 지성소의 3단계로 분류했는가? 성막에 들어가는 재료 하나하나 그리고 쓰이는 집기까지  감추인 놀라운 비밀이 있으니 이는 바로 우리가 구원을 완성하는 길이요 이 공부를 해야 영안이 열리고 성경이 열립니다.

다만 안타까운 것은 이 성막에 대한 설교가 A4용지로 1,000장에 달하는 분량이라 이것을 홈페이지에 자세하고 세밀하게 다 올리지 못하고 요점만 올리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후에 저희 교회에서는 성경학교를 개설하여 성막 뿐 아니라 모든 분야를 광범위하게 성경공부를 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 곳의 문을 두드려 주시면 여러분들의 영안이 열릴수 있습니다.

( 그림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38:24~31절에 보면 성막에 들어간 금, 은, 보석과 재료가 미화로 500만 달러로 우리 돈으로 약 60억원에 이릅니다.

몇 십평 남짓한 성막에 60억이란 물질은 엄청난 양입니다. 왜 궂이 이 말씀을 드리느냐면 이것을 억지로 돈의 가치를 환산하려는 것이 아니라 상상할 수 없는 금액에 비교가 되지 아니할 하나님 나라의 상속권인데 이 구원의 가치는 물질로 환산할 수가 없습니다. 나노라는 말이 10억분의 1이라는 수치를 나노라고 하는데 이 땅은 천국의 장엄함이나 호화롭고 웅장하고 행복하고 아름다운 것이 10억분의 1 밖에 비교되지 아니할 만큼 작다는 것입니다.

가치와 삶의 질에 있어서나 형태나 모양이나 상황이나 행복의 지수가 10억분의 1 밖에 되지 아니한다는 말입니다. 그렇게 상상할 수 없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예수그리스도를 우리에게 주셔서 이런 구속의 은혜를 입고 하나님 나라를 상속 받을 수 있는 하나님의 아들들을 삼고자 이 성막을 주신 것입니다. 이 성막의 가치가 바로 천국이요 예수그리스도라는 말입니다.

성막을 자세하게 영적 깊이 공부해야 된다는 말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구분 제목 작성자 등록일 추천 조회
이전글 성막의 명칭 운영자 2006.06.27 0 556

420844 경기 부천시 원미구 중동 719-8호 TEL : 032-655-4187 지도보기

Copyright © 양무리교회. All Rights reserved. MADE BY ONMAM.COM

  • Today5
  • Total27,755
  • rss
  • facebook
  • facebook
  • facebook
  • facebook
  • facebook